복부에서 선천적이거나 후천적인 원인으로 인해 복벽의 약한 결손 부위로 장기나 조직이 빠져 나와 주머니 모양으로 만져지는 질환을 말합니다.

주로 부위에 따라 구분하는데 서혜부 탈장, 대퇴부 탈장, 배꼽 탈장, 상복부 탈장, 술후 복벽 탈장, 복강내 탈장 등이 있습니다. 이중 가장 흔한 탈장은 서혜부(사타구니 부위)탈장으로 여자보다 남자에게 많고 좌측보다 우측에 많이 발생합니다.

소아에게는 서혜부 탈장과 배꼽 탈장이 대부분인데 서혜부 탈장은 태생기 때에 고환이 내려온 길이 막히지 않아 그 통로로 장이 내려오게 되어 발생하며 성인의 경우에는 서혜부의 복벽이 약해지거나 복압이 상승하여 발생합니다. 특히 갓 태어난 소아에서 배꼽 부위에 2cm이하의 작은 주머니 모양으로 탈장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 데 대부분 자연 치유가 되므로 2살까지는 기다립니다.

보통 경미하며 약간의 불쾌한 느낌이나 통증, 변비, 구토, 배뇨장애, 월경 이상 등 여러 가지이고 탈장의 크기 보다는 그 내용에 의한 압박으로 증상을 느끼게 됩니다. 평상시 낮에 활동할 때는 주머니가 튀어 나오지만 눕거나 누르면 대부분 바로 안쪽으로 환원이 됩니다. 하지만 장기나 조직이 빠져 나온 후 다시 환원이 되지 않는 경우에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감돈 현상이 생길 수가 있는 데 이럴 땐 장의 괴사가 올 수 있으므로 응급 수술이 필요합니다.

수술이 필요합니다.
소아와 성인의 탈장은 약간의 차이가 있으며 성인의 경우 후 복벽층을 단단히 해 주어 재발의 가능성을 줄이는 방법을 사용하나 소아의 경우 탈장낭을 찾아 고위 결찰술로 간단히 치료되므로 당일이나 1일 입원으로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