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촬영술은 유방암 검진의 가장 기본적인 검사법으로 외국의 경우, 무증상 환자에서 유방촬영술을 시행하여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30% 감소시켰습니다. 따라서 무증상 여성의 유방암 검진방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유방촬영술은 양쪽 유방을 다른 방향으로 각각 2장씩 촬영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며 촬영 시 납작하게 유방을 눌러서 찍습니다. 아프더라도 잘 눌러질수록 방사선에 적게 노출되고 사진도 명확하게 보입니다.

적절한 압박으로 잘 찍힌 유방촬영술에서 유선조직은 사진 상 흰색으로, 지방조직은 검은색으로 나타납니다. 환자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지방조직의 양이 증가하고 유방조직이 퇴화하므로 유방 촬영 상 그 양상도 변화합니다.

치밀유방이라는 단어를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서양여성의 유방에 비해 치밀한 경우가 많으며, 특히 30세 이하의 여성에서는 유방촬영사진 상 유선 조직이 많고 치밀하여 하얗게 나와 병변이 있어도 가려져서 못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는 초음파가 필요합니다.
치밀유방이라도 미세석회화는 잘 보이는데 미세석회화로만 나타나는 유방암이 있습니다. 미세석회화는 유방초음파에는 보이지 않고 유방촬영에서만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유방암의 약 1/4에서는 미세석회화로만 소견이 나타납니다. 이런 경우는 유방 초음파에서는 정상소견으로 판정되게 됩니다. 그래서 치밀유방이더라도 유방 촬영은 꼭 필요합니다.

푸른외과에서는 국내 유수 대학병원에서 사용하는 것과 동종의 최고의 장비(Philips, iU-22)를 사용하여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유방초음파 검사는 유방촬영술에서 발견된 병변의 정밀검사 시, 만져지는 혹의 정밀검사 시, 유방촬영술에서 고밀도(치밀) 유방인 경우 보조적인 검사로 이용됩니다. 멍울이 만져질때 이 멍울이 정상 유선조직의 증식인지 또는 종양인지 가리고, 조직검사,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기도 하고 초음파를 보면서 정확히 조직 검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치밀유방’에서는 초음파검사를 병행하여 검진의 정확도를 높이고, 젊은 여성은 유방촬영술에 앞서 초음파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합니다.

유방에 종양이 발견되었을 때에는 조직검사를 하거나, 유방촬영이나 초음파로 변화 양상을 관찰하여야 하며, 이전에 조직검사를 하였더라도 다시 조직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종괴는 보이지 않으나 유방의 조직이 뒤틀려 보이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에도 암의 가능성이 있을 수 있어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