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은 대부분 통증이 없는 딱딱하고 불규칙한 경계를 가진 덩어리로 나타납니다. 그 밖의 중요한 증상 들로는 피부함몰, 유두위축, 피부발적(발갛게 되는 것), 귤껍질 모양의 피부, 한쪽 유두에서 나오는 핏빛 분비물, 겨드랑이에서 크게 멍울이 만져지는 것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유방암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으며, 환자는 증상이 없으므로 유방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만져지는 멍울이 있어서 병원을 찾아오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유방암은 증상에 근거하여 진단하는 것보다는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검진을 시행해서 영상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해야 합니다

유방 자가검진 20세부터 매달 생리 끝난 후 3~4일
전문의 유방진찰 35세부터 연 1회 (필요에 따라 유방초음파 또는 유방촬영을 함께 시행합니다)
유방촬영 40세부터 매년 유방촬영술은 덩어리의 형성없이 미세석회화로만 나타나는 조기유방암 발견에 매우 중요한 검사입니다.
유방초음파 제한없음 한국여성은 치밀한 유방이 많아 유방촬영만으로작은 덩어리의 발견이 어렵거나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으므로유방촬영과 함께 유방초음파를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초음파는 인체에 무해하므로 20대나 30대 초반은 젊은 여성에서검진이나 진단을 위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에 유방암에 걸린 적이 있거나 가족력이 있는 고위험군(high risk group)은 의사와 상담하여 별도의 검진 스케줄을 세워야 합니다. 20세부터 매달 유방 자가검진을 하셔야 합니다. 25세 또는 가족이 유방암에 걸린 연령보다 2년 일찍부터 매년 유방 진료를 받습니다. 이학적 검사, 유방촬영술, 유방초음파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50세 이후 부터는 6개월에 한번씩 유방 진료를 받으셔야 합니다.

이학적 검사만으로 병변 유무를 완벽하게 구분해내기는 어렵지만 개인에 따라 다양한 유방의 경도(단단한 정도)와 모양을 잘 이해하면 정확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이학적 검사는 여러 가지 요소(나이, 임신, 수유, 생리주기 및 기간, 개인적인 체질, 가족력, 복용약물, 음주, 흡연, 기호식품 등)를 감안하여 유방암 판정, 치료를 결정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됩니다.

유방전문의는 환자가 자가검진에서 알 수 없었던 종양 들을 발견할 수 있으며 이상이 발견되면 유방촬영, 유방초음파 등 필요한 검사를 하고, 멍울에 대해서 조직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이학적 검사상 흔히 만나는 증상으로는 유방통, 종괴, 유두분비물, 습진, 함몰 등이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이학적 검사의 중요성은 상대적으로 낮아지고 있으며, 유방의 영상검사(유방촬영과 초음파)가 더욱 중요한 것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이는 의사조차 만지지 못하는 작은 종양도 영상검사를 통해서는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절제생검은 혹이 있는 부위를 모두 떼어내어 치료 겸 조직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가장 정확한 조직검사 방법입니다. 지켜보면서 정기 검진을 하기에 부담스러운 애매한 모양의 혹일 경우에 모두 제거하면서 조직거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미용적인 피부절개최대한의 미용적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지만 병변이 암으로 밝혀질 경우 이후 치료에 대해서도 고려하여 피부절개선을 결정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