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게(punch forcep)나 특수금속으로 된 올가미(snare)를 내시경에 있는 가느다란 구멍을 통해 집어 넣은 후 용종을 잘라냅니다. 작은 용종은 집게로 잘라내지만 큰 용종은 올가미로 잡고 전기를 통과시켜서 잘라야 출혈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용종이 크고 넓적하게 대장점막에 붙어 있는 경우엔 대장 벽의 전기 손상을 줄이기 위해서 주사침으로 점막 밑에 식염수를 주입한 후 올가미로 절제하기도 합니다.

이미 장세척이 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용종 절제를 위한 특별한 추가의 준비는 필요 없습니다.
다만 아스피린을 포함한 소염제나 심장질환 등으로 인해 혈전용해제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용종 절제 후 출혈의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용종 절제의 가능성에 대비해서, 아스피린은 대장내시경 검사 일주일전부터, 기타 혈전용해제는 3일전부터 복용을 중단해야 합니다.

크기 등에 따라서 한 개를 잘라내는데 1-10분 정도 소요되며,대장점막에는 감각 신경이 없기 때문에 용종 절제로 인한 통증을 느끼지 않습니다.

체질상 용종이 추가로 생길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추적검사가 필요합니다.
절제된 용종은 조직검사를 합니다. 용종절제후 1년후에 대장내시경을 다시 받으시면 됩니다.